산사에서 삭발하여 사랑을 낚은 어느 청년의 이야기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종합몰
    테마샵
    인기샵
    추천샵
    사회

    산사에서 삭발하여 사랑을 낚은 어느 청년의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일18-04-16 09:21 조회70회 댓글0건

    본문

         1980년 초 나는 국보 13호 사찰인 무위사(無爲寺=전남 강진군 성전면 죽전리 소재) 주지를 8년간 지냈다. 그 때 어느 날 20대 후반의 부산청년이 찾아와 고뇌어린 얼굴을 들어 간절히 “출가 수핼자가 되고 싶습니다” 간청해왔다.나는 말없이 청년의 얼굴을 보았다. 그는 수명이 40이 지나면 세연이 다할 요절(夭折)의 상이었다. 나는 그가 불문에 귀의하여
    More
    추천 0 비추천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